후포항 마리나

1986년 창립한 경북요트협회는 연안항인 후포항 서방파제 기부 부근에 위치하며, 요트의 저변확대와 선수육성을 위하여 여름에는 요트, 서핑, 세일링 교실을 운영하고 있고 코리아컵 요트대회 등 해양스포츠 행사 유치, 후포면의 자연경관 홍보 등의 목적으로 건립되어 운영되고 있다.

054-788-4777

연안항

포항해양경찰서 : 054-750-2225

[table id=88 /]

급유

일반 유류 취급소 이용

 
급수

급수전 이용

 
수리

소형선박수리

[table id=82 /]

[table id=90 /]

[table id=85 /]

후포파출소

면사무소

[table id=83 /]

[table id=86 /]

[table id=89/]

[table id=87 /]

울진지방은 동쪽으로 바다와 접하고 서쪽으로 태백산맥이 동해와 급사면을 이루고 있는 남부동안형 지형특성을 가지며, 동한해류(난류)의 영향으로 대체로 온화하고 한서의 차이가 적으며, 내륙지방에 비해 강수량이 적은 편이나, 북동기류의 영향으로 지형성 강수가 빈번하게 유발됨.

연평균기온은 12.6, 연평균강수량은 1,119.0, 평균풍속 3.8m/s.

여름(6~8)에는 평년 평균기온 21.9, 강수량 501.4, 평균풍속 4.0m/s이며, 오호츠크해 고기압의 영향으로 한랭다습한 동풍계열의 바람이 유입되어 선선함

후포에서의 평균해수면은 0.14m, 대조승은 0.2m, 평균고조간격은 3시간 11분이다.

불영사, 성류굴, 백암산, 망양정

주변 관광 정보

위치

경북 울진군 금강송면 불영사길 48

전화번호

054-783-5004

이용요금
 
이용시간

동절기 09:00~18:00, 하절기 07:00~19:00

설명

계곡이 아름다운 만큼 불영사도 이에 못지 않게 화려하면서도 아늑하고 고풍스러우면서도 정갈한 신라시대 사찰이며 특히 불영사는 여성스님들만 있는 비구니 사찰이다.

불영사는 원래 이름이 불귀사(佛歸寺)였으며, 『한국불교사찰사전』에는 이에 관한 전설이 지금도 전해지고 있다.

위치

경북 울진군 온정면 백암산

전화번호

054-789-5480

이용요금
 
이용시간

07:00 ~ 18:00

설명

백암온천의 서쪽에 자리 잡은 백암산은 백두대간의 낙동정맥에 속한 산으로 산체가 크고 넉넉하며 계곡 또한 깊어 낙동강으로 흐르는 반변천과 동해에 유입되는 평해 남대천의 수원지이기도 하다. 백암산은 높이 1,003.4m 이며, 온정면에서 제일 높은 산으로 남쪽에는 깍은 듯한 절벽이 있으며, 북쪽으로는 원시성을 그대로 간직한 선시골(신선골)이 있어 온천욕을 겸한 등산지로 각광받고 있다. 선시골은 용이 살았다는 용소를 비롯하여 수 십개의 늪과 담으로 연결되어 있는 곳이다.

위치

경북 울진군 근남면 망양정로 (산포리 710-1)

전화번호

054-789-6921

이용요금
 
이용시간

06:00 ~ 20:00

설명

관동팔경(關東八景)의 하나인 망양정(望洋亭)은 그 위치가 고려 때에는 기성면 망양리 해변언덕에 세워져 있었으나, 조선 세종 때 채신보가 이 곳의 망양정이 오래되고 낡았다하여 망양리 현종산 기슭으로 옮겼다 한다. 그 후 1517년 폭풍우로 넘어진 것을 1518년(중종 13)에 안렴사 윤희인이 평해군수 김세우에게 부탁하여 중수하였고, 1860년(철종 11)에 울진현령 이희호(李熙虎)가 군승(郡承) 임학영(林鶴英)과 더불어 현 위치인 근남면 산포리 둔산동(屯山洞)으로 이건하였다 한다.

위치

경상북도 울진군 근남면 성류굴로 225

전화번호

054-789-5400

이용요금

대인 : (개인) 3,000원, (단체, 30인 이상) 2,500원

청소년·군인 : (개인) 2,000원, (단체, 30인 이상) 1,500원

소인 : (개인) 1,500원, (단체, 30인 이상) 1,000원

이용시간

9시~18시(11월~2월 9시~17시)

설명

성류굴은 석회암 동굴이다. 근남면 구산리 성류봉 서쪽 기슭에 있다. 영양군 수비에서 발원한 물과 매화천이 합류하여 굴 앞을 흐른다. 불영계곡을 돌아온 광천을 만나 왕피천을 이루고 망양정이 있는 동해로 들어간다. ‘성불이 머물던’ 뜻으로 성류굴(聖留窟)이라 부른다. ‘선유굴(仙遊窟)’ ‘탱천굴’ ‘장천굴(掌天窟)’이란 이름으로도 불렀다. 성류굴은 기묘한 석회암들이 마치 금강산을 보는 듯하여 ‘지하금강’이라 불리기도 한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